전남도, 현장 위주 방역 교육 추진...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의식 고삐

기사입력 2022.05.21 06:2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는 9월까지 가금 관계자 대상 맞춤교육특별점검

가금질병-검사-.gif
▲가금질병 검사 모습.

 전라남도는 9월까지 5개월 동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를 막는데 가장 중요한 가금 관련자의 차단방역 의식과 방역 시설 수준을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현장 위주 방역 교육을 추진한다.

이번 교육은 차단방역 전문가를 초청해 생산자단체와 계열사 합동으로 진행한다. 맞춤형 교육을 위해 계열사 현장 소장, 가금농가, 상하차반, 축산차량 운전자로 역할을 구분해 추진한다.

교육 대상 분야별로 차단방역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과거 발생원인, 철새 및 영농활동 연관성, 역학조사 과정에 확인된 미흡 사항, 각 대상별 위험요인과 중점관리 방안을 소개한다.

배너--.gif

방역 시설이 우수한 농장을 직접 방문해 운영 상황을 확인하는 등 현실감 있는 교육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밖에 가금농장의 현장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 전남도는 농림축산검역본부와 합동으로 오는 6월까지 도내 모든 가금농장의 방역 시설을 1차 점검해 미흡한 부분을 보완 조치할 계획이다. 9월까지 2차 확인 점검해 완벽하게 방역 시설을 갖추고, 10월 특별방역대책 기간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전남지역 오리농장의 경우 평균 2만 마리를 10동에서 20동에 나눠 사육하고 있다. 위험 시기인 겨울철 많은 축사를 농장주가 매일 소독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농장 입구부터 농장 둘레까지 자동으로 소독하는 시설과 겨울철 보온관리 시설을 갖추도록 도 자체적으로 30억 원을 지원해 방역시설을 보강토록 할 계획이다.

전도현 전남도 동물방역과장은 “전 세계적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어 2022~2023년 겨울철에도 철새 간 교차감염으로 국내에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며 “민관이 합심해 방역의식을 높이고 방역시설을 보강해 올 겨울을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www.gjreport.co.kr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