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委, 진상규명 공감대 형성 위한 특별강좌

기사입력 2022.05.19 15:2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9~20일 순천대 국제컨벤션센터서 10‧19사건 특별강좌 및 실무교육 진행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으로 가는 디딤돌’ 주제 

519995e2f2a04--.jpg
▲여순사건 관련 사진

 여수ㆍ순천10․19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이하 여순사건위원회ㆍ위원장 국무총리)는 19일부터 20일까지 순천대학교 국제컨벤션센터에서 10‧19사건 특별강좌와 실무교육을 진행한다.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으로 가는 디딤돌’이란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강좌는 현장에서 필요한 조사교육과 함께 진상규명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한국 현대사까지 아우르는‘교육과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강좌는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며, 오후 강좌는 역사에 관심 있는 일반 국민과 학생, 여순사건 유족들도 참여할 수 있다. 

현대사 자료와 진상규명 절차를 알기 쉽게 풀어줌으로써 여순사건에 대한 역사적 배경과 의미를 알리고 국민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진다.  

구체적인 교육 내용과 강사들을 살펴보면, 19일에는 여순사건과 군(軍)에 대해 중점 연구한 조선대학교 노영기 교수가 해방 이후 미군정의 정책과 한국군의 창설과정과 여순사건 당시 군 작전 전개에 대해 발표한다. 

배너--.gif

오후에는 김종민 제주4·3위원회 위원이 현장에서 실무자들이 활용할 수 있는 여순사건특별법 내용과 신고․접수 요령, 조사 기법 등을 전수한다. 

순천대 10·19연구소 최관호 소장은 1기 진실화해위원회 결과에 따른 법적 쟁점 사례를 들어 진상조사 시 고려할 사법적 사항을 명료화하고, 여순사건특별법의 주요 항목에 대해 강의한다. 

20일에는 김득중 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실장이 여순사건 발생 전후의 시대적 배경과 역사적 독특성, 한국현대사에서 점하고 있는 위상과 의미를 찾아갈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한다.

이어 여순사건위원회 홍영기 위원은 여순사건의 시·군별 피해 현황이 드러난 근거 자료와 자료별 특징을, 국가기록원 권미현 기록연구사는 진상조사에서 생산되는 기록물과 수집과 관리 요령에 대해 강의한다.

여순사건위원회 지원단 장헌범 단장은 “여순사건과 같은 역사의 아픔이 되풀이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지난 과오를 역사적·사회적으로 확인하고 인정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라며, “역사의 진실을 밝히는 것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위원회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교육의 장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상규명 및 희생자·유족 신고 기간은 2022년 1월 21일부터 2023년 1월 20일까지이며, 신고서는 실무위원회에 직접 제출하거나 우편으로 제출할 수 있다. 2022년 5월 17일 기준, 총 ‘1,637건’이 접수되었다.    

홈페이지(www.yeosun1019.go.kr)에서 신고서식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www.gjreport.co.kr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