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대광여고 윤흥현 교장, KBS-TV 한국인의 밥상 출연

기사입력 2021.10.08 13:2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야심작 고추장볶이 직접 요리...‘위풍당당 아버지의 앞치마!’

두부전골에 소고기 완자까지 준비하는 모습 방영

KBS 한국인의 밥상 촬영분 캡쳐.jpg

광주 대광여고 윤흥현 교장이 지난 7일 KBS ‘한국인의 밥상’에 출연해 화제다.

대광여고는 윤 교장이 ‘한국인의 밥상’ 531회 ‘위풍당당 아버지의 앞치마’편에 출연해 가정에서 앞치마를 두르고 요리하는 모습이 방영됐다고 8일 밝혔다.

학교 학생들에게 자상한 만큼 가정에서도 훌륭한 요리 솜씨를 자랑했다. 

윤 교장은 어렸을 때 부엌에서 어머니의 일을 도우며 즐거웠던 기억 덕분에 요리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은퇴 후 인생에 대한 고민에 빠질 때 요리를 하다보면 번뇌가 사라지는 경험도 윤 교장이 요리에 빠지게 된 또 다른 이유다.  

방송을 통해 윤 교장은 본인의 야심작 고추장볶이를 직접 요리했다. 

고추장볶이는 연암 박지원이 일찍이 상처(喪妻)하고 자녀들에게 손수 만들어 보냈다는 일화로 유명하다. 

윤 교장은 이 외에도 두부전골에 소고기 완자까지 준비하는 모습 등을 통해 부엌에서 요리하는 남자의 자부심을 보여줬다.  

대광여고 윤흥현 교장은 “부엌에서 요리하는 남자의 모습을 진솔하게 보여주기 위해 방송 출연에 응했다”며 “가정의 화목을 지키고 부엌일에 남녀가 따로 없다는 점을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www.gjreport.co.kr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