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FC, 2021시즌 주장에 김원식 선임

기사입력 2021.02.14 14:3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부주장엔 여봉훈이한도... 탁월한 리더십·소통 창구 역할

김원식 “주장 임명 큰 영광…도약과 발전 위해 헌신할 것”

광주FC 주장단 좌부터 여봉훈, 김원식, 이한도.jpg
▲광주FC 주장단 맨 왼쪽부터 여봉훈 김원식 이한도.

 프로축구 광주FC가 2021시즌 신임 주장에 김원식을 선임했다.

광주는 14일 2021시즌 광주 선수단을 이끌 주장에 김원식을, 부주장엔 여봉훈과 이한도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주장직을 맡게된 미드필더 김원식은 2021시즌 앞두고 팀에 합류했지만 특유의 친화력으로 선수단의 긍정적인 분위기를 이끌고 있으며, 탁월한 소통 능력을 바탕으로 베테랑 선수들과 젊은 선수들간의 벽을 허무는 소통 창구 역할을 맡고 있다.

또 수비형 미드필더로 팀의 공격과 수비에서 중요한 위치를 맡고 있는 만큼 그라운드 안에선 탁월한 리더십과 카리스마로 팀의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는 평가를 받는다.

1994년생 동갑내기인 광주대 출신 여봉훈과 이한도는 지난 2017년 광주에 입단해 각각 85경기, 94경기를 소화하며 강등, 승격, 우승 등 팀의 희노애락을 함께 했다.

지난 해에 이어 2년 연속 부주장에 선임된 여봉훈은 왕성한 활동량과 투쟁심으로 매 경기 헌신을 보여줌과 동시에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는 살림꾼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한도는 지난 2018년 부주장으로 준플레이오프 진출에 기여하는 등 팀 발전의 초석을 닦는데 일조했다. 

김호영 감독은 “김원식과 이한도, 여봉훈 모두 밝은 성격과 긍정적인 에너지로 팀의 분위기를 끌어올릴 뿐 아니라 팀에 헌신하고자 하는 의지와 희생정신이 강하다”며 “올 시즌 선수단과 코치진, 베테랑과 젊은 선수들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해낼 적임자들”이라고 평가했다.

김원식은 “주장이라는 큰 역할을 맡아 영광이다. 주장의 책임감으로 팀을 위해 더 희생하고 더욱 단단한 원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www.gjreport.co.k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