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양림동 러브앤프리서 '삼계절 클래스 마켓' 열린다

기사입력 2020.11.28 12:2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1월 28~29일 양일간 독립책방 ‘러브앤프리’서 진행

20201128_122228.png

  광주 남구 양림동에 위치한 독립서점이자 청년인문공간 러브앤프리에서  '삼계절 클래스 마켓'이 열린다.

11월 28~29일 양일간 독립책방 러브앤프리가 지역주민들과 함께 하는 ‘삼계절 클래스 마켓’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지역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문화가 있는 날 ‘동네책방 문화사랑방’의 지원을 받아 진행된다. 

 ”삼계절”이라는 이름처럼 매년 봄(春), 여름(夏), 가을(秋) 세 계절에 맞춰 열리고 있다. 

국민 누구나 일상 속에서 문화생활을 즐기는 ‘문화가 있는 날’에 열리는 만큼, 양림동만의 특색을 톡톡히 살려 청년 창작자들과 지역주민들이 일상에 풍요를 더하는 문화체험을 계기로 만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삼계절 클래스 마켓’은 페드로의 커피교실(페드로하우스), 따뜻한 칵테일 만들기(하루키수필집), 타로 수비학 배우기(타로왕) 등 한 시간 내 짧은 문화 체험을 즐기며, 여러 분야의 청년 예술가와 창작자, 창업가들과 지역주민들이 만나고 소통할 수 있는 자리다. 

광주 양림동은 다양한 청년 예술가와 창작자, 창업가들이 모여 근대 문화 역사와 현재의 청년 문화가 공존하는 지역이다.

특히 청년이 창업한 국내 최초 푸드업사이클 전문기업 ㈜리하베스트에서 후원하여, 참여자 누구나 식혜 부산물을 원료로 만든 ‘리너지바(RE:nergy bar)’를 맛보며 환경을 배려한 소비까지 생각해볼 수 있다.

러브앤프리 윤샛별 대표는 “현 시대를 함께 공존하고 있는 청년들에게 인문, 문화, 예술을 삶과 더불어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www.gjreport.co.k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