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저품위 ‘배’ 가공용 수매 지원 ‘정부 건의’

기사입력 2020.09.15 15:4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태풍 등 피해 입은 나주․영암․순천 ‘배’ 5천 500톤

배 낙과.JPG

  전라남도는 상품성이 떨어진 저품위 ‘배’를 가공용으로 수매하는데 필요한 예산 7억 원을 국비로 지원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 4월 개화기 저온과 최근 장마를 비롯 잇따른 태풍으로 인해 올해 착과 불량한 배와 상처 난 배 등이 수천 톤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이를 시장에 출하하지 않고 가공용으로 수매해 전남 배 명성 유지와 배 농가 경영안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적극적인 건의에 나섰다.

현재 나주, 영암, 순천 등 3개 시군에서 수매할 저품위 ‘배’는 약 5천 500t으로 확인됐다. 20㎏ 상자당 1만 원으로 수매해 배즙 등 가공용으로 활용할 경우 국비 7억 원 포함 총 28억 원(국비 7, 지방비 7, 자부담 14)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 4월 이상저온으로 도내 지자체 중 21개 시․군에서 배․매실․단감 등 과수 22개 품목 8천 237㏊ 규모의 피해를 입어 전라남도는 지난 6월 저온피해복구비 산정을 마치고 국비, 지방비로 180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박철승 전라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올 한해 연속된 기상이변으로 배 재배 농가의 어려움이 매우 커 안타깝다”며 “비정상 배의 시장 출하를 억제해 전남배의 명성을 유지하고, 농가 경영안정 대책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내 배 재배농가는 약 2천 700여 농가로 전국 재배면적의 23%인 2천 230ha를 재배하고 있다. 연간 소득액은 약 921억 원이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www.gjreport.co.k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