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도시철도공사 열차안전운행 위한 특허 취득

기사입력 2020.08.24 15:0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차량팀 최진원 부장 외 4명... '자동열차제어장치 부품 잔여수명 확인시스템 및 관리방법'

왼쪽부터 심광식과장 최상록과장 이용화과장 최진원부장 박성창대리.jpg
▲광주도시철도공사는 열차안전운행을 위한 특허를 취득했다. 맨 왼쪽부터 심광식 과장 최상록 과장 이용화 과장 최진원 부장 박성창 대리.

  광주도시철도공사(사장 윤진보)는 특허청으로부터 「자동열차제어장치 부품 잔여수명 확인시스템 및 관리방법」에 대한 특허 등록 통보를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공사 차량팀 최진원 부장(46) 외 4명은 전동차 운행 중 레일 아래에서 보내는 속도코드를 열차가 수신할 때, 발생되는 속도인식 오류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연구에 돌입했다.

전동차는 주행 시 ‘자동열차제어장치 신호보드’라는 장치를 통해 속도코드를 수신해 열차 속도를 제어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장애가 발생 할 경우 열차 안전 운행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연구팀은 끈질긴 연구 끝에 ‘자동열차제어장치 신호보드’의 오류 발생에 부품 잔여 수명이 영향을 미치는 점에 착안,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시험기 고안에 성공했다. 동시에 이 시험기를 이용해 자동열차제어장치의 고장원인을 파악하고 자체적으로 정비할 수 있는 방법까지 찾아내 특허를 출원했다.

이번 특허 취득으로 공사는 열차 안전 운행을 위한 각종 특허기술을 비롯, 실용신안과 디자인 등 총 16건의 지적재산권을 보유하게 됐다.

광주도시철도공사 윤진보 사장은 “이번 특허는 현장에서 문제의식을 가지고 도전한 직원들의 열정어린 결과물”이라며 “앞으로도 시민 안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www.gjreport.co.k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