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 이상환씨 ‘친환경농업’으로 인생 2막 성공

기사입력 2020.08.01 15:42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커플용 애플수박 ‘초록수박왕자 노랑수박공주’로 대박

장흥 친환경애플수박 재배농가 이상환씨.jpg

  농사 경험도 없고 전남에 연고도 없는 경상도 출신의 귀농인이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농업을 실천, 고소득으로 인생 2막에 성공해 화제다

전남도에 따르면 장흥에 귀농한 이상환(60) 씨가 1.5ha에서 재배한 친환경 애플수박과 비트 등 16개 품목에 대해 무농약 인증을 받아 연간 7천만 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환씨는 경상대학교 법경대학을 졸업하고 중국과 경남지역에서 병원을 20여년간 경영한 엘리트다. 은퇴 후 노후를 고민하던 중 제주도로 가는 여객선을 이용하기 위해 방문한 것이 계기가 돼 지난 2012년 장흥으로 귀농해 친환경농업을 시작했다.

초보 농부였던 이상환 씨는 귀농후 농업 현장에서 필요한 전문기술을 배우기 위해 3년간 친환경농업대학 등에서 무려 8개 과정을 이수했다. 지금도 전남마이스터대학 시설원예 과정을 교육받고 있다.

귀농 첫 재배작물로 선택한 백향과는 대만에서 묘목을 수입하던 중 바이러스에 감염돼 보상도 받지 못하고 작물을 전량 폐기 처분한 아픔도 겪었다.

장흥 친환경 애플수박재배농가 이상환씨2.jpg

  이에 따라 2017년부터 새롭게 도전한 것이 애플수박이다. 애플수박은 무게가 1㎏ 내외로 작고, 사과처럼 깎아 먹을 수 있어 1인 가구나 캠핑족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이상환 씨는 날씨의 영향을 받지 않고 시설하우스에서 1년에 3번 생산(5월, 7월, 10월)할 수 있는 고부가가치 방식을 선택했다.

또한 친환경농자재도 직접 만들어 사용 중이다. 5년 이상 발효된 가축분퇴비와 미생물, 깻묵 등을 비료로 뿌려주고 있으며, 유기농자재로 만든 유황과 끈끈이 트랩 등을 활용해 병해충을 방제하고 있다.

특히, 이상환 씨는 젊은층을 겨냥한 커플수박인 ‘초록수박왕자 노랑수박공주’ 브랜드를 개발, 일반 수박보다 약 6천 원이 비싼 상자 당(2개 1세트) 1만 8천원으로 인터넷쇼핑몰을 통해 생산 전량을 인기리에 판매하고 있다.

이상환 씨는 “자연 생태환경를 보호하고 소비자에게 안전먹거리를 제공해야 한다는 신념 때문에 친환경농업을 선택했다”며 “앞으로 친환경농업 현장체험과 가공․유통을 아우르는 농촌융복합 성공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애플수박은 칼륨과 식이섬유, 비타민B가 풍부해 당뇨병 등 성인병과 불면증 완화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gjreport@hanmail.net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