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왕인바이오랜드영농조합 민영 대표 ‘억대 부농'

기사입력 2020.05.23 17:30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무농약 친환경 새싹채소 생산·유통...연 12억 매출

친환경 새싹채소 부농1.jpeg

 비타민과 미네랄 등이 풍부해 면역력 증진과 암예방 등에 도움이 되는 ‘친환경(무농약) 새싹과 어린잎 채소’를 생산해 억대 부농을 일구는 농가가 화제다.

전라남도는 영암에서 새싹과 어린잎 채소를 재배중인 왕인바이오랜드영농조합법인의 민영 대표(52세)가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재배한 친환경(무농약) 채소류를 연간 144톤 생산, 연간 12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민 씨는 전기 관련 기술자로 대기업인 정유회사에서 근무하다 고향인 영암으로 귀농해 15년째 무농약으로 새싹채소와 어린잎을 생산하고 있는 베테랑 농부다.

현재 재배중인 새싹채소는 브로콜리와 케일, 메밀, 유채, 비타민, 적양배추 등 7종이고, 어린잎 채소는 청경채와 비타민, 비트, 아마란스 등 4종이다.

새싹채소와 어린잎은 생명 유지에 필요한 영양소를 고밀도로 형성, 완전히 자란 것에 비해 비타민과 미네랄 등의 성분 함유량이 높아 비빔밥, 샐러드, 김밥 등 재료로 누구나 쉽게 조리해서 먹을 수 있는 웰빙 식품이다.

실제로 브로콜리와 양배추 새싹의 경우 항암성분인 설포라판, 글루코시놀레이트 등 성분이 완전히 자란 것에 비해 10~20배나 높고, 노화를 억제하는 항산화 비타민인 베타카로틴과 비타민C(레몬의 2배)가 풍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친환경 새싹채소 부농2.jpeg

  특히 민 씨는 친환경농산물 전문인증기관인 토지영농조합법인으로부터 무농약인증과 전라남도지사 품질인증까지 받아 안전성과 품질까지 검증 받았다.

민 씨는 “국민 모두가 저렴한 새싹채소를 드시고 면역력을 높여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길 바란다”며 “앞으로 인증단계를 유기농으로 상향하고 재배면적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생산된 새싹채소는 전량 이마트를 비롯 롯데슈퍼, 농협하나로마트, 대도시 외식전문업체, 학교급식 업체 등에 ‘어린잎i’라는 브랜드로 판매되고 있으며, 호남권 지역 소비량의 약 65~70%를 공급하고 있다. 

유동찬 전라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씻어서 그대로 먹는 새싹․쌈채소, 딸기 등에 대한 유기농 인증 확대는 물론 품목을 다양화해 나갈 것이다”며 “안전성과 품질이 우수한 지역 친환경농산물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남도내 무농약 새싹채소류와 콩나물은 담양과 화순, 영암, 장성, 신안 등 13개 농가에서 연간 841톤이 생산되고 있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gjreport@hanmail.net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