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사회서비스원 사업 대상 선정

기사입력 2020.02.06 17:30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는 7월 재단법인 설립·개원... 국비 등 15억여원 투입

종합재가센터 설치…재가방문요양, 노인돌봄 등 서비스

품질관리 모니터링 실시…사업·기관별 표준 운영모델 개발

1광주시청.png

 광주광역시는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2020년 사회서비스원 사업대상 지역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사회서비스원은 문재인정부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지난해 처음으로 서울, 경남, 대구, 경기 등 4개 시·도에서 추진했으며, 광주시는 인천, 세종, 강원, 충남 등과 함께 올해 사업추진 대상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복지부로부터 국비 9억8000만원을 지원받아 총 15억여원의 예산을 투입, 오는 7월 ‘광주광역시 사회서비스원’을 재단법인으로 설립해 개원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그동안 사회서비스원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 실시, 시민 설문조사, 분야별 워크숍 및 소그룹 간담회, 시민공청회 등 20여 차례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으며, 2월에는 광주사회서비스원 설립추진위원회와 실무추진단을 발족해 사회서비스원 설립을 위한 사전 준비작업에 본격 돌입한다.

주요 사업은 종합재가센터를 설치해 국공립 사회복지시설 직접 운영, 재가방문요양, 노인맞춤돌봄 등 분야별 재가서비스를 통합해 제공한다.

또 민간시설에 대체인력을 지원하고 법률, 회계 노무 등 전문가 상담 지원, 민간 영세기관 교육, 컨설팅 지원 등을 통해 민간서비스 질 향상을 견인한다.

더불어 품질관리 모니터링을 통해 사업·기관별 표준 운영모델 등을 개발하고,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종사자 교육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시설 규모는 올해 신축되는 국공립어린이집, 노숙인종합지원센터 등 12곳의 시설과 종합재가센터 2곳 등 총 14곳이며, 종사자는 300여 명으로 시작된다. 광주시는 2023년까지 34개 시설, 종사자 1300여 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본부 조직은 4팀 20명으로 출범해 수탁시설 규모에 따라 점차 확대된다. 또 올해 설치·운영하는 2곳의 종합재가센터를 2022년까지 5개로 확대해 5개 자치구에 1곳씩 운영되도록 할 방침이다.

고용계약은 서비스원에서 본부와 산하기관 인력을 직접 채용하고 고용형태는 정규직 월급제를 원칙으로 하며, 종합재가센터와 대체인력 일부는 시급제로 채용한다. 임금형태는 각 시설별로 복지부 가이드라인 등을 따른다.

류미수 시 사회복지과장은 “광주사회서비스원은 서비스공급자 중심의 전달체계를 수요자인 시민중심 복지전달체계로 개편하는 것으로 광주복지생태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의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설립과정에 광주시와 5개 자치구는 물론 시민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민-관-정 협의체인 설립추진위원회와 함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gjreport@hanmail.net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