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완 국회의원이 전하는 추석 민심

기사입력 2019.09.15 13:1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단연 민생·경제 화두, 총선은 당보다 '인물', 조국·대외관계에 불안”

하1.jpg
▲장병완 의원이 하주아 남구의원(맨 앞) 등과 봉선ㆍ무등시장을 돌며 민심을 청취했다.

  장병완 국회의원(광주 동·남구갑)이 이번 추석 민심에 대해 가감없이 전했다.

장병완 의원은 추석 민심에 대해 "이번 추석에도 단연 민생·경제가 가장 큰 화두였다"며 "뭐니 뭐니 해도 먹고 사는 문제가 가장 중요한데 최저임금 상향과 소득주도성장 정책 등의 실패로 인한 서민과 자영업자들의 절규가 컸고, 소·상공인들은 더욱 침체·장기화되고 있는 경기로 인한 정부·여당에 대한 불만의 목청이 더 고조됐다"고 밝혔다.

하3.jpg

  특히 장 의원은 "올해 추석은 총선 전 마지막 추석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지역경제와 현안 해결 능력이 내년 총선을 준비하는 후보자들에 대한 평가 기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바람에 휩쓸렸던 지난 지방선거의 후유증에 대한 얘기들을 하면서 총선은 반드시 ‘당보다는 인물’을 보고 뽑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았다"고 전한다.

하2.jpg

  조국과 대외관계 등으로 인한 정부에 대한 불안감도 토로했다. 

"말 많았던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으로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와 신뢰가 실망으로 바뀌었다"며 "또 일본과의 경제적 갈등과 불확실한 국제정세에서 외면당하는 ‘Passing 한국’ 우려 때문에 현 정권에 대한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게다가 경제 문제보다 정쟁으로 일관하고 있는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 등도 상당수였다"고 장 의원은 덧붙였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gjreport.co.kr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