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에 광주 의료관광·산업 알려

기사입력 2019.07.05 14:23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광주시, 7월3~5일까지 의료관광 및 의료기기·화장품 설명회 개최

전남대·조선대병원 의료진, 선진 의료기술 세미나

사진_우즈벡 의료관광설명회.JPG

  광주광역시는 우수한 지역 의료기술을 적극 알리고 의료기기·화장품 등 의료 연관 사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광주 의료관광 및 의료기기·화장품 설명회’를 개최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지난해 광주를 방문해 치료받은 전체 외국인 환자 중 2위(679명)를 차지할 정도로 광주 의료관광 주요 국가 중 하나다. 

이번 방문단에는 전남대병원, 조선대병원, 전남대치과병원 등 3개 의료기관과 광주의료관광지원센터, 광주의료산업발전협의회, 광주뷰티화장품산업진흥회, ㈜폴리바이오텍, ㈜바이원 등이 참여했다.

4일 방문단은 현지 의료인, 바이어 등을 대상으로 ‘의료관광산업 설명회 및 비즈니스 미팅’을 갖고 의료기관 홍보, 의료상담 등 의료관광 상품 소개와 의료기기·화장품 등 의료산업을 연계한 해외수출 공동마케팅을 펼쳤다.

또 이날 현지에 ‘광주의료관광 해외홍보사무소’를 개소하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이 사무소는 몽골, 러시아에 이어 세 번째로 광주의 우수한 의료기술 홍보와 입국 전 상담부터 출국 후 사후관리까지 외국인환자유치 토털서비스를 제공한다.

전남대, 조선대, 전남대치과병원은 타슈켄트의학원 등 현지 의사, 전문의, 석·박사 등 50여명을 대상으로 ‘선진 의료기술 세미나’를 개최해 지역 우수의료기술을 알렸다.

 윤택림 광주의료산업발전협의회장은 알리쉐르 쇼드모노브(Alisher Shodmonov)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장관을 접견하고 우즈베키스탄 병원에서 광주 생체소재 부품을 우선 사용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5일에는 보건복지부 산하 제약산업 개발 기관과 현지 의료기기 업체 8개소를 방문해 수출 신흥시장 개척에 나섰다.

최범채 (사)광주권의료관광협의회장은 “광주가 글로벌 의료관광도시로 성장할 잠재력이 충분하므로 우즈베키스탄 등 주요 타깃국가 대상 해외홍보사무소를 운영하여 우리지역 특화 의료기술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치선 시 미래산업정책과장은 “오는 12일부터 개최되는 광주세계수영대회를 활용해 광주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적극 알리고 의료기기, 화장품 등 의료 연관산업 동반 해외 진출을 통해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해 4월 관내 의료기관과 함께 우즈베키스탄 의료관광 설명회를 개최하고 지역 의료관광상품을 홍보하는 등 광주-우즈벡 간 보건의료협력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gjreport.co.kr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