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 歌客 정용주의 산사음악회

기사입력 2019.06.25 16:2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는 29일 오후 5시 담양 호국사... ‘바람이 오면’ ‘인생길’ 등 주옥같은 노래 선사

오후 2시부터 사찰음식 맛보면서 가족과 함께 갖는 힐링의 시간

0608_17002.jpeg

  노래 인생 41년을 맞은 ‘광주의 가객(歌客)’ 정용주(61)가 올해 첫 공연으로 감성가객 정용주의 만원의 행복 – 호국사 산사음악회를 갖는다.

오는 29일(토) 오후5시 아름다운 풍광이 빛나는 담양 호국사.

만원의 행복 – 호국사 산사음악회는 ‘가객 정용주와 친구들’이 가족들과 함께 찾아오는 관객들을 위해 오후 2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음악마당’을 준비해 사찰음식을 맛보면서 가족과 함께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준비했다..

호국사 산사음악회는 가객 정용주가 ‘바람이 오면’(하모니카/해금/기타), ‘인생길’, ‘무소의 뿔처럼’, ‘세월이 갈수록’으로 시작하며, 오번줄밴드 가수 한종면은 ‘The Boxer’ ‘여행’, ‘그대 내맘에 들어오면’, 해금연주자 김해인은 ‘해금연주’(적염), ‘합창곡’(섬집아이, 등대지기, 홀로아리랑)을 소개하며, 블랙로즈 3인조 가수 진주아는 ‘불같은여자’, ‘님의 등불’, ‘종점’을 열창하고, 마지막 순서로 가객 정용주가 다시 출연, ‘그대 어느 산그늘에’ ‘널 위한 마음’ ‘난감하네’로 호국사 산사음악회를 마무리하게 된다.

광주 통기타 1세대 가수 정용주는 25년전 광주 충장로 옛 가든백화점 인근에서 ‘소리마당’을 시작으로, 조선대 거리, 사직공원, 예술의거리를 거쳐 그는 지난 2014년부터 동구 동명동(농장다리 옆)에서 ‘산울림’ 뮤직카페를 열어 쉼없이 라이브 무대를 열고 있다.

이번 정용주의 호국사 산사음악회는 전문 연주자인 안휴(기타), 주유진(피아노/건반), 한종면(기타 퍼크션)의 연주, 홍보 박남규의 진행으로 진행 된다.

전석 1만원. 문의 인터넷 카페(cafe.daum.net/jungyongjoo),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gjreport.co.kr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