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열려

기사입력 2019.05.18 11:3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서 거행

문재인 대통령 내외ㆍ여야대표ㆍ유가족ㆍ시민 등 참석

김용장ㆍ허장환씨 등 두 전직 정보요원도 참석 눈시울 붉혀

KakaoTalk_20190518_111908958.jpg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18일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ㆍ여야대표ㆍ유가족ㆍ시민 그리고 39년만에 새로운 진실을 밝히고 있는 김용장씨(5.18 당시 미군 정보요원), 허장환씨(5.18 당시 505보안부대 요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미안하고 너무 부끄럽고, 송구하다"는 말로 광주의 아픔을 치유했다. 

KakaoTalk_20190518_111825561.jpg

  문 대통령은 동시에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며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히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저는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습니다. 광주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라는 말로 기념사를 시작했다. 

KakaoTalk_20190518_111702621.jpg

  떨리는 목소리로 기념사를 읽어가던 문 대통령은 "광주시민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부분에서는 목이 메는 듯 10여초 동안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합니다. 그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고 위로했고 행사 참석한 시민들은 뜨거운 박수로 대통령의 진심에 화답했다.

KakaoTalk_20190518_111501268.jpg

  문 대통령은 도를 넘어선 5·18 역사에 대한 왜곡과 폄훼가 이어지는 현 상황과 관련해서는 '부끄럽다'는 표현으로 대신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광주에서 벌어진 학살에 대해 직접 사과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사실상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내년이면 40주년인 만큼 내년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많았지만, 저는 올해 꼭 참석하고 싶었다"며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gjreport@hanmail.net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