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빛예술창고, 2019년 두번째 기획展

기사입력 2019.05.15 13:4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5월22일부터 6월30일까지... 컨템포러리 영 아티스트 인 남도 2019 展

김단비 김명우 김진화 서영기 설박 송지윤 양나희 엄기준 유지원 윤세영 윤준영 이세현 이재호 이정기 조은솔 등 15인 초대

1.이정기_시대의 유물-화석_Acrylic on plaster cast, resin, wood, glass_80×130×60cm_2018.jpg
이정기_시대의 유물-화석_Acrylic on plaster cast, resin, wood, glass_2018

   (재)담양군문화재단 담빛예술창고의 2019년 첫 기획전 <컨템포러리 아트 인 남도 2019>展에 이어 <컨템포러리 영 아티스트 인 남도 2019>展이 오는 22일부터 6월 30일까지 진행된다.

첫 번째 기획에서 현재 국제 활동과 경쟁력을 갖추어 지역을 대표하고 미래 미술시장의 성장 동력으로 내세울 수 있는 예술가를 초대하였다면, 이번 전시는 그 뒤를 이어 동세대 예술가이지만 향후 가능성과 성장을 기대할 청년작가 15인을 초대했다.

참여작가는 김단비, 김명우, 김진화, 서영기, 설박, 송지윤, 양나희, 엄기준, 유지원, 윤세영, 윤준영, 이세현, 이재호, 이정기, 조은솔이다.

2.윤준영_소란한 침묵_한지에 먹, 콩테, 채색_ 97x130.3cm_2018.jpg
윤준영_소란한 침묵_한지에 먹, 콩테, 채색_2018

   첨단 기술 및 전자매체를 통한 시각적 자극이 그 강도를 더해 가는 오늘날의 예술이 무엇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물음, 여전히 예술계의 보수적인 형태들, 한국 미술계의 틀 속에 안주하기를 거부하는 젊은 세대의 혼돈과 방황, 그러나 동시에 기성의 권위를 온몸으로 수용하며 성장하는 젊은 예술가들에 대한 물음 등 남도 예술은 어떤 방향을 제시해줄 수 있을까? 오늘날 예술가들이 당면한 딜레마는 무엇일까?

2.조은솔 The type of relationship  60.6x72.7 Acrylic on canvas 2019.jpg
조은솔_The type of relationship_Acrylic on canvas_2019

   이번 전시 평론글(양초롱_현대미술사 박사, 미술비평)의 관점에 따라, 담빛예술창고 전시실의 대작 약 60점에 이르는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우리가 꿈꾸고 바라는 것을 상징적으로 체현하는 것, 지속적으로 사유하고 변형시키며 자신만의 작품으로 표현하는 것, 의문을 갖고 탐구한 현상들이 여러 매체를 통해 표출되는 것 등 이 전시에 참여한 예술가들의 수많은 시도들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전시는 5월 22일(수) 담빛예술창고에서 오후 3시 FREE OPEN을 시작으로 6월 30일까지 진행된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2. 송지윤_구름다리에서의 기억, 193.9x130.3cm, Acrylic on canvas, 2018.jpg
송지윤_구름다리에서의 기억_Acrylic on canvas_2018
2.김명우_Perfect World 3Digital Print_70x100cm_2017.jpg
김명우_Perfect World1_Digital Print_2017

 


[gjreport@hanmail.net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