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정보보안ㆍ개인정보 보호의식 강화

기사입력 2019.04.20 18:2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도, 전문가 초빙 실무 중심 맞춤형 교육

개인정보 보호교육.png

  전라남도는 정보보안 담당자, 개인정보 취급자, 일반 업무를 수탁 받아 처리하는 단체나 협회, 민간인 등 1천여 명을 대상으로 ‘2019년 전라남도 정보보안 및 개인정보보호 교육’을 지난 19일 실시했다.

1부 정보보안 분야 교육에서는 원자력발전소나 상수도 통제 시스템 등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해킹 기술이 날로 발전하는 상황에서 2017년 사우디아라비아 화학공장 등 중동지역의 주요 사회시설을 공격한 ‘트리톤’에 대해 설명, 정보보안의 중요성을 부각했다.

여수시의 한 공무원은 “해커가 행정기관의 중요문서나 개인정보만을 노리는 줄 알았는데 해킹기술이 사회기반시설을 마비시켜 사회 혼란을 야기할 정도로 발전했다는데 놀랐다”고 말했다. 이날 교육에서는 이처럼 갈수록 지능화돼가는 사이버 침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2부 개인정보 보호 분야 교육에서는 공직자가 주민을 상대로 업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는 경우가 없도록 사례 중심 교육을 했다. 각 업무별 개별법에 개인정보 처리가 규정돼 있지 않으면 주민들로부터 개인정보처리에 관한 동의를 받아야 한다. 이때 동의를 받는 방법, 공직자가 수집하고 처리하는 개인정보파일을 제3자에게 제공할 때 각 기관의 개인정보책임자에게 승인을 받고 제공 사실을 관보나 누리집을 통해 주민에게 알리는 방법, 보유한 개인정보파일을 목적 이외로 이용하는 방법 등을 알기 쉽게 설명했다.

또한 일반 업무를 위탁할 경우 수탁자가 개인정보를 처리하게 되면 수탁자와 ‘개인정보처리협정서’를 작성하는 요령 등 업무에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으로 진행됐다.

목포시의 한 공무원은 “주민 개인정보를 잘 보존하고 누설하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만 했지, 활용 절차 등은 잘 알지 못했는데 교육을 통해 잘 이해했다”며 “주민 개인정보를 더 소중히 다루겠다”고 밝혔다.

고광완 전라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정보기술의 발전은 앞으로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당기고 있고, 이에 따른 해킹 기술 등 역기능도 비례해서 발전하고 있다”며 “이번 교육을 통해 공직자가 정보보안 의식을 높이고, 지금보다 더 철저하고 소중하게 주민 개인정보를 처리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광주리포트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