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 세량지에 쏠린 눈... 전국 사진작가들 출동

기사입력 2019.04.18 16:42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잔잔한 아침 호수에 살며시 떠오른 물안개 앵글에 담기 위해 '북새통'

세량지 사진작가 (1).jpg

  화순의 세량지는 4월 중순이면 전국에서 모인 사진작가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조용하고 아름다운 시골의 고즈넉한 아침 호수에 살며시 떠오른 물안개를 앵글에 담기 위해 사진작가들이 약속이나 한듯 경향각지에서 몰려든다.

전국의 사진작가들이 즐겨찾는 명소가된지도 오래다. 

요즘엔 밤 낮 없이 젊은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미국의 뉴스 전문채널 CNN이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50곳’ 중 한 곳으로 꼽기도 했다.  

화순군은 관광객들에게 보다 쾌적한 환경을 제공키 위해 ‘세량지 생태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8월이면 코스모스와 해바리기 꽃이 장관을 이룰 전망이란다. 

세량지 (2).jpg

[광주리포트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