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문화재단, 매주 월요일 ‘월요콘서트’개최

기사입력 2019.04.13 14:4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4월15일부터‘보고ㆍ듣고ㆍ느끼는’ 미적 문화향유 기회의 장

더 싱어즈 단체사진.jpg

  매주 월요일 밤, 빛고을아트스페이스에서 바로크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월요콘서트’가 열린다. 

광주문화재단 빛고을시민문화관은 지역 예술인·단체에게 공연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시민들의 문화향유 기회 확대 및 지역 공연 문화 활성화를 위해 기획한 ‘월요콘서트’를 오는 4월 15일부터 11월까지 빛고을아트스페이스 5층 소공연장에서 진행한다.(7~8월 하절기 제외) 

올해는 총 20회의 공연을 모두 클래식 공연으로 채우며, 특히 클래식의 출발이라 할 수 있는 바로크시대 음악을 집중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첫 공연은 오는 15일 오후 7시 30분 ‘더 싱어즈(The Singers)’가 ‘The colors of the Baroque’라는 주제로 시작한다. 바로크 시대의 예술을 대변하는 화려한 색채, 빛, 그리고 그늘과 어두움의 빛깔까지, 바로크 음악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성악곡을 통해 재조명 해본다. 특히 바로크 원전악기인 쳄발로의 음색을 더하여 접하기 힘든 바로크 음악의 정수를 청중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바흐의 커피 칸타타를 비롯, 퍼셀의 Music for a while, 오페라 쥴리오 체자레 중 ‘V’adoro pupille’, 오페라 알체스테 중 ‘Divinités du Styx’, 오페라 디도와 에네아스 중 ‘Thy hand Belinda! When I am laid in earth’, 오페라 리날도 중 ‘Lascia ch'io pianga’ 등 다양한 무대가 준비되어 있다.

더 싱어즈(The Singers)는 2009년 창단된 여성 솔리스트들이 모인 전문음악단체로, 주로 미국·프랑스·독일·이태리·러시아 등에서 공부한 유학파로 구성돼 국내·외에서 활발한 연주활동과 더불어 대학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는 전문인들로 구성된 단체이다.

이날 공연은 해설에 유형민, 쳄발로 구복희, 피아노 박지현, 소프라노 권효진, 박수연, 나혜숙, 정수연, 박하영, 구성희, 김숙영이 출연한다.

광주문화재단 빛고을시민문화관은 ‘월요콘서트’ 공연장 객석의 30%를 문화 소외계층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월요콘서트 두 번째 공연은 오는 22일 오후 7시 30분 빛고을시민문화관 아트스페이스에서 (사)강숙자오페라라인의 ‘바로크 사랑 이야기’ 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다. 

11-=-=.jpg

[광주리포트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