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제 광주 행정부시장 퓨전소설 펴내 화제

기사입력 2019.01.27 14:24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파리에서 온 이메일' 발간... 150mm X 225mm, 239 쪽 분량

2011년 발간된 '세느 강에 띄운 e편지'의 개정판

정종제 행정부시장1.jpg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이 퓨전소설로 읽는 프랑스 예술기행 '파리에서 온 이메일'을 펴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소설의 줄거리는 파리에 있는 S 그룹 주재원 정현명과 서울의 한 가정주부 최인정이 온라인 사이트에서 서로를 알게 된 것을 계기로 문화예술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이메일로 주고받으면서 소울메이트로 발전한다는 것이 메인이다. 

두 사람은 이메일로 화가 고흐와 이중섭, 클로드 모네, 샹송가수 에디트 피아프, 작가 빅토르 위고와 에밀졸라, 조각가 로댕 등 문화 예술가 등의 삶과 작품에 대한 서로의 정서를 교환한다. 

파리에서 온 이메일 표지-.jpg

두 사람 사이의 소울메이트 관계는 정현명이 서울의 본사 근무 명령을 받고 귀국함으로써 위기를 맞게 된다. 결국 둘 사이에 굳게 약속했던 ‘오프라인 상에서는 절대로 만나지 않는다.’라는 온라인 교류의 조건이 지켜질 수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된다. 

두 사람은 광주비엔날레와 부산국제영화제, 강원도 이효석 문학관, 제주도 올레길을 동행하게 되는데.... 어느 날 갑자기 가정주부 최인정에게 ‘수상한 이메일’이 날라든다. 

이 책은 지난 2011년에 발간된 '세느 강에 띄운 e편지'의 개정판이다. 

저자가 지난 2018년 2월 광주시 행정부시장으로 부임한 이후 여러 특강에서 재난안전 관련 메시지를 소설 스토리에 얹어 전달했는데 의외로 반응이 좋았다. 특강을 들었던 이들이 추가 발간을 요구했고 출판사의 제안까지 이어져 개정판을 내게 됐다.

이 책에는 최근 이슈가 된 드라마 'sky캐슬'과 함께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비해 창의력과 상상력이 풍부한 교육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과 대안이 담겨있다. 또 방탄소년단(BTS)의 파리공연에 대한 파리 젊은이들의 열광, 마크롱 대통령의 부유세 폐지와 유류세 인상 시도에 반대하는 ‘노란조끼 시위’도 언급됐다.

222222222.jpg

소설에는 파리 등 장소에 관한 삽화 14편과 두 개의 QR 코드가 삽입돼 있어 눈길을 끈다. QR 코드는 소설에 등장하는 가수와 노래가사를 소개하는 부분에 배치돼 있다. 독자가 휴대폰 QR 리더 어플을 통해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독특한 발상이다.

음악은 돈 맥클린의 '빈센트(Vincent)'와 에디트 피아프의 '아니에요 후회하지 않아요(Non, Je ne regrette rien)'다. 

정 부시장은 27일 "각박한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파리에서 온 이메일'을 통해 마음의 위안과 훈훈한 감동을  느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책은 150mm X 225mm이며, 239 쪽 분량이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광주리포트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