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차밭 빛 축제, 겨울철 전국 대표축제 '자리매김'

1월 13일 31일동안 제16회 보성차밭 빛 축제 대단원의 막 내려
기사입력 2019.01.14 13:3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역대 최대 관광객 20만여명 방문... 지역경제 효자노릇 ‘톡톡’

매일밤 흰 눈 내리는 겨울왕국... 차밭과 공원일대 형형색색의 빛으로

밤하늘 향해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특수조명쇼 감탄

1.보성차밭빛축제,겨울철전국대표축제로급부상!  (1).jpg

  제16회 보성차밭 빛 축제가 1월 13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해 12월 14일 막이 올라 겨울밤을 화려한 빛으로 수놓으며 31일 동안 진행된 이번 보성차밭 빛 축제에는 20만여명의 관광객이 다녀갔으며, 입장권 판매로만 2억여원의 수익을 거둬 소비심리가 얼어붙은 겨울, 지역경제에 훈풍을 불어넣는 효자 축제로 거듭났다. 

이번 빛 축제는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에서 모티브를 얻어 매일 밤 흰 눈이 내리는 보성차밭에 만송이 LED 차 꽃과 눈사람, 디지털 나무 등을 설치하여 차밭과 공원일대를 형형색색의 빛으로 물들였다. 

사랑하는 연인, 친구, 가족, 동료들이 사연을 전달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되어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밤하늘을 향해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특수조명쇼와 봇재 건물 외벽에 영상으로 쏘아올린 새해 메시지가 어우러져 한층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2222.jpg

새롭게 선보인 에어돔 하우스는 쉼터이자 소망카드 및 빛 체험장으로 사용되며 언 몸을 녹일 수 있는 푸근한 공간으로 방문객의 호평을 받았으며, 토요일과 크리스마스에 진행된 버스킹 공연 또한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아늑한 공간으로 구성된 문화장터는 주전부리 코너, 농특산품 판매장, 보성군새마을회가 운영하는 식당 등으로 꾸려져 겨울철 별미를 맛보는 공간으로도 큰 사랑을 받았다.

한편 군 관계자는 “보성차밭 빛 축제가 대한민국의 겨울을 밝히는 남도 대표 축제로 급부상함에 따라, 올해는 더욱 아름답고 환상적인 빛 축제 준비를 위해 차밭 빛 축제 T/F팀을 구성하여 세계 3대 겨울 축제인 중국 빙등제, 일본 눈축제 등을 벤치마킹하여 세계 문화예술인들이 즐기는 보성차밭 빛 축제를 준비하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333.jpg


[광주리포트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