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마을協, 목포서 작품 기증전 개최

명언·명화 통해 피폐된 정신문화 치유 목적
기사입력 2018.12.30 14:4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2월30일까지 3일간 목포문화예술회관 제3전시실

국민정신 바로세우기 작품 기증전- 서요한 이사장 설명.jpg

  (사)한국문화마을협회(이사장 서요한)가 예술로 정신문화를 바로 세우는 캠페인을 벌였다.

(사)한국문화마을협회는 30일까지 3일간 목포문화예술회관 제3전시실에서 ‘제5회 국민정신 바로세우기 작품 기증전’을 개최했다. 

이번 작품기증전은 국내 최고의 작가들이 제작한 미술품을 토대로 명언·명화를 함께 곁들여 국민정서를 순화시키고, 감성을 자극해 피폐된 정신문화를 치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목포문화예술회관에서 사흘동안 작품 전시 후, 목포 소재 아동센터와 사회복지시설 61개소에 명화에 삶의 지표가 되는 명언이 함께 곁들여진 12호 규격의 작품 100점과 명화와 명언을 함께 구성한 ‘예술로 마음밭 일구기’ 제 2집 1천권을 기증했다.

서 이사장은 “이 문화사업은 말로 표현하지 못하는 것은 그림으로, 그림으로 표현 못화는 것은 글로 표현하는 다중적 포석을 담고 있다”며 “일상생활에 지치고 상처받은 심신이 위로받고 치유될 뿐 아니라 정신문화가 바로 서 고달픈 삶에 활력을 되찾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말했다.

서 이사장은 또 “대한민국은 급속한 산업화로 아름다운 충효 사상이 결여된 채 황금만능주의, 이기주의, 안전 불감증, 님비현상, 교권 붕괴, 자살 공화국, 사이버 테러 등 다양한 병리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것은 삼풍백화점 붕괴, 세월호 참사 등은 크나큰 실망과 아픔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러한 망국병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하루빨리 新국민정신개조운동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사)세계미술연맹 이사장을 역임하며 수많은 예술 공익사업을 펼쳐온 서 이사장은 사회적 활동의 폭을 더 확대하기 위해 (사)한국문화마을협회를 설립했다. 

(사)한국문화마을협회는 국민정신 바로 세우기의 일환으로 조직된 ‘자발적’ 비영리 국민 공익 단체다. 문화 사업을 통한 명언, 명화와 함께, 국민계몽 캠페인, 작품을 통한 국민안전 캠페인, 작품이 있는 교실, 청소년 인성 고양, 참신한 예술 인재 발굴 양성, 예술과 과학 융합, 대한민국 예술 문화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문화 한류의 세계 전파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연락처: 사단법인 문화마을협회 홍보팀 Tel. 02-736-3311.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길 40 3F. e-mail: cuvia2015@hanmail.net

22222.jpg

[광주리포트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