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담빛예술창고 '미식가들의 만찬' 기획展

담양군 담양읍 객사7길 75번지에 위치한 새로운 복합 예술공간 자리매김
기사입력 2018.12.25 15:4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진짜.jpg

내년 1월13일까지 연장 앵콜 전시... 김문영 임안나 최현주 하루.K 허보리 홍상식 황정후 참여

  젊은 작가 7명이 미식가로 변신해 각종 요리를 캠퍼스에 담았다.

담양 담빛예술창고에서 진행되고 있는  '미식가들의 만찬' 기획展이 바로 그것.

자신만의 노하우로 선별한 식재료로 완성된 요리를 담아내는 쉐프들 처럼 작가들은 각기 의미를 두고 있는 작품 소재를 선택하고 그것을 통해 이야기하고 싶은 내용을 은유, 상징, 역설 등의 다양한 표현법으로 작품화했다.

각각의 작품들에서 공감과 관점의 차이를 느껴볼 수 있도록 50여점의 회화, 사진, 설치 작품으로 만찬의 장을 마련, 현재 전시중에 있다.

1중간.jpg

지난달 7일 오픈돼 당초 연말까지 기획됐던 이번 전시가 내년 1월 13일까지 연장돼 전시된다. 갤러리들의 여론에 따라 기간이 늘어난 것이다. 일종의 앵콜기간이 된 셈이다.

참여작가로는 김문영, 임안나, 최현주, 하루.K, 허보리, 홍상식, 황정후 등 7명.

김옥향 큐레이터는 "작가들의 소재 선택을 통해 보듯 다양한 대상과 그것을 시각적으로 조형화 시키는 구성, 작가적 성격 등을 다양한 관점에서 폭넓고 다채롭게 음미해 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담빛창고.jpg

담빛예술창고...

전남 담양군 담양읍 객사7길 75번지에 위치한 새로운 복합 예술공간으로 지난 2015년 9월 문을 열었다. 330㎡ 규모로 카페와 갤러리가 각각 100여평씩 균등 분할된 담빛예술창고는 본래 1960년대 지어진 붉은색 양곡창고(남송창고)였다. 담양군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산업단지 및 폐산업 시설 문화재생사업에 선정돼 12억1천200만원을 지원받아 폐창고를 복합 문화예술공간으로 조성해 오늘에 이르렀다. 폐창고를 개조한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창 밖에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관방제림의 아름드리나무를 감상하는 모습은 상상만해도 힐링 그 자체로 여겨진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2222222.jpg

[광주리포트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