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코메디야 코메디…

기사입력 2008.03.31 22:03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명박 대통령이 3월의 마지막 날 일산 초등학생 납치미수 사건과 관련, "경찰이 매우 미온적으로 처리한 것을 보고 국민이 많이 분개했을 것"이라고 강하게 질책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어린이 유괴사건으로 온 국가의 관심이 집중돼 경찰 당국이 대책을 강구하는 그날 일산에서 있었던 미수사건은 CCTV에 나타났듯 아주 잔인했다. 발로 차고 주먹으로 치는 장면이 아주 생생히 CCTV에 찍혀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기가 막혔습니다. 어쩌면 그렇게 업무처리를 했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 입니다.

이 대통령은 "경찰이 `폭행사건'으로 처리했는데 어린 아이에게 폭행을 목적으로 했겠느냐"면서 "상식적으로 생각해서 어린 여자아이를 대상으로 한 것을 폭행사건으로 다뤘다는 것은 사건 자체를 간단히 끝내려는 일선 경찰의 조치"라고 지적했습니다.

정곡을 찌른 겁니다. 사정당국은 대학 교수 연구실까지 찾아가 동향 파악을 했다니 시계바늘이 군사정권 시대로 되돌아 간듯한 느낌 입니다.

다분히 충성 경쟁이었겠지요. 일선 경찰의 과잉충성에 기강해이까지 대한민국 경찰이 이래서야 되겠습니까. 이건 분명 코메디라고 해야 맞습니다.

사건 자체를 간단하게 처리하고 업무상 직접 찾아 가기가 다소 부담스러운 곳까지 친히 찾아가 동향을 파악했으니 코메디가 아니고 뭐겠습니까.

대통령 말 한마디에 전봇대까지 뽑혔으니 말 입니다. 얼마전 TV 코메디 프로인 '형님뉴스'가 생각납니다. 엉뚱한 발상과 기상천외한 아이디어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던 '형님뉴스'가 끝나더니 이젠 경찰이 국민을 즐겁게 하는 건가요. 진정 그건 아니겠지요.

[광주리포트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